상단여백
기사 (전체 90건)
봄이 오는 소리
정월이 되면 아무리 눈이 많이 내려도 봄이 가까워짐을 느낄 수 있다. 이는 귀로 듣는 봄이 오는 소리뿐만 아니라 몸으로도 봄이 오는 소리를 듣는 것이다. 꽃샘추위가 봄소식을 훼방 놓는다 해도 훨씬 부드러워진 눈의 질...
함평신문  |  2014-03-25 17:35
라인
겨울 밤하늘 길을 밝혀주던 기러기 소리
옛날엔 가을하늘이 유난히 푸르고 높았다. 오늘날은 대기오염 등 환경오염으로 하늘은 뿌옇고, 산에 올라 도시를 바라보면 도시가 스모그 때문에 침침하게 보인다. 비가 개인 후 어쩌다 운 좋은 날 바다 건너 마을이 청명하...
강경호  |  2014-02-13 14:49
라인
설을 맞는 마음
이제 며칠 후면 설이다. 그동안 시대의 흐름에 우리 민족 최대의 명절인 설의 풍속도와 설의 의미가 많이 변한 것이 사실이다. 시대가 변...
김은식 기자  |  2014-01-21 11:56
라인
겨울 문풍지 울던 소리
옛날에는 소나무 가지가 휘어질 정도의 눈이 서정적으로 내렸었다. 더불어 사흘은 따스하고 나흘은 매서운 날씨를 보였는데 특히 바람이 많이...
김은식 기자  |  2014-01-21 11:41
라인
외롭고 쓸쓸한 시절을 위로해 준 하모니카 소리
초등학교 6학년 때 중학교 입시공부를 하느라고 학교 뒷산 당마산 너럭바위에 올라가 공부를 할 때, 누군가 교실에서 부르는 하모니카 소리...
김은식 기자  |  2014-01-21 11:31
라인
뜨거운 밥을 차리던 어머니의 도마질 소리
아침 저녁이면 부엌에서 들리는 어머니의 도마질 소리가 즐거웠다. 먹을 것이 별로 없는 시절이었지만 어머니는 무엇을 써시는지 도마질을 하...
김은식 기자  |  2014-01-21 11:29
라인
가을밤 풀벌레 우는 소리
가을이 되면 나는 시인이 된 것 마냥 풀벌레 우는 소리를 들으며 시심을 키웠다. 지금 생각하면 어린 날의 시심이라는 것은 무척 유치한 ...
김은식 기자  |  2014-01-21 11:26
라인
아버지의 도리깨질 소리
옛날부터 마당은 공동체적인 삶을 구현하기 알맞은 공간이었다. 여름엔 마당에 멍석을 깔고 저녁밥을 먹고 누워 밤하늘의 별을 바라보곤 하였...
김은식 기자  |  2014-01-21 11:17
라인
둠벙에서 물 푸던 소리
강 경 호 (시인, 문학평론가) 오늘날에는 둠벙에서 물 푸는 소리를 들을 수 없다. 관계시설이 좋아지고 펌프가 잘 보급이 되어 쉽게 물...
김은식 기자  |  2014-01-21 11:14
라인
비오는 날 부침개 지지던 소리
비오는 날 부침개 지지는 소리 참 듣기 좋았다. 부침개는 주로 여름철 비오는 날 즐겨 해 먹었던 음식이다. 여름철 비가 내리는 때는 들...
김은식 기자  |  2014-01-21 11:12
라인
책을 읽다가 보낸 소년시절
강 경 호 (시인, 문학평론가) 오늘날에는 유치원에서부터 문자교육을 시키는 터라 학교에 들어가기 전부터 글을 터득한다. 그러나 나의 유...
김은식 기자  |  2014-01-21 11:09
라인
읍내로 진출한 까까머리 소년의 꿈
강 경 호 (시인, 문학평론가) 나는 입시를 통해 중학교에 진학한 마지막 세대이다. 시험에 합격한 후 나는 검은색 교복과 백선이 둘러지...
김은식 기자  |  2014-01-21 11:07
라인
세상으로의 첫 나들이, 수학여행
강 경 호(시인, 문학평론가) 학창시절의 수학여행은 즐겁다. 미지의 세계에 대한 호기심을 충족시켜주기에 알맞기 때문이다. 중학교 때는 ...
김은식 기자  |  2014-01-21 11:05
라인
뿌리를 생각하는 마음
강 경 호 (시인, 문학평론가) 나이가 들어갈수록 부럽고 아쉬운 것이 있다. 선조들의 묘를 잘 모신 풍경이 그것이다. 특히 선산 아래에...
김은식 기자  |  2014-01-21 11:03
라인
아버지의 그늘
강 경 호 (시인, 문학평론가) 우리는 늘 어머니의 희생적인 사랑에 대해 말해왔다. 그러다보니 아버지께 죄송한 마음이 들기도 했다. 묵...
김은식 기자  |  2014-01-21 11:00
라인
추억의 함평극장
강 경 호 (시인, 문학평론가) 내가 중학교 다니던 40년 전의 함평극장은 함평읍의 최고의 문화공간이었다. 오늘날처럼 텔레비전 보급이 ...
김은식 기자  |  2014-01-21 10:59
라인
두렵고 낯선 길을 나서다
강 경 호 (시인, 문학평론가) 초등학교 들어가기 전에는 기껏 뒷산이나 마을 앞 바닷가에 가본 것이 제일 멀리 간 것이었다. 마을에서 ...
김은식 기자  |  2014-01-21 10:56
라인
무장공비 출현 사건
강 경 호 (시인, 문학평론가) 지금 생각하면 우습지만 내가 초등학교에 다닐 때는 아무렇지도 않게 당연한 것들이 있었다. 특히 60년대...
김은식 기자  |  2014-01-21 10:54
라인
유년의 맑은 영혼
강 경 호 (시인, 문학평론가) 내가 초등학교에 다니던 시절엔 아이들이 바른 언어를 쓰도록 하기 위해 욕을 많이 하는 아이들을 학교에 ...
김은식 기자  |  2014-01-21 10:51
라인
국민이 되고자 했던 초등학교 시절
강 경 호 (시인, 문학평론가) 88서울올림픽의 개막식을 연 상징적인 풍경은 어린아이가 굴렁쇠를 굴리며 올림픽 경기장에 들어오는 모습이...
김은식 기자  |  2014-01-21 10:49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