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자치행정
함평군의회, 한빛권 광역방재센터 우선협상대상지 결정 백지화 목소리 높여

  함평군의회(의장 김형모)가 지난 4월 6일 제273회 함평군의회 임시회 제2차 본회의에서 한국원자력안전기술원의 한빛권 광역방재센터 우선협상대상지 결정에 유감을 표명하며 전면 백지화 및 재평가를 촉구하는 결의안을 만장일치로 채택했다.

함평군의회의 이번 결의안 채택은 지난 3월 4일 한국원자력안전기술원이 한빛권 광역방재센터 우선협상대상지로 전북 부안군을 선정한데에 따른 조치이다.

국민의 안전과 신속한 대응체계 확립이 최우선 고려되어야 할 방재센터 건립사업의 후보지 선정에 있어, 사업추진의 편의성만을 우선시하여 부지확보가 쉬운 후보지를 선정해 객관성과 공정성을 상실했다는 지역민의 목소리가 높아졌기 때문이다.

함평군의회는 이날 결의문을 통해 지역민의 안전을 최우선 고려하지 않은 한빛권 광역방재센터의 우선협상 대상지 선정에 깊은 유감을 나타내며 전면 백지화 및 평가결과의 투명한 공개를 촉구했다.

함평군의회 윤앵랑의원은 "원전 주위 주민들의 대피 장소와 정반대 방향에 지휘 본부를 두는 것은 지역민의 안전을 무시한 행정 편의주의"라며 "원전 인근에 있는 주민들의 안전에 중점을 둔 재평가가 이뤄져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한편, 원자력안전위원회는 지난 2011년 일본 후쿠시마 원전 사고 이후, 원전사고 발생 시 영광현장지휘센터의 기능상실에 대비해 광역비상대책 마련의 필요성에 따라 비상계획구역을 확대하고, 그에 따라 한빛권 광역방재센터를 한빛원전으로부터 30㎞ 근방에 국비 100억원을 투입해 2025년까지 건립한다는 계획을 발표한 바 있다.

 

함평신문  hpnews@hpnews.kr

<저작권자 © 함평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