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자치행정
코로나19, 가을 대유행 예견광주 인근지역 출·퇴근 뇌관되나?

코로나19여파로 국내경제의 파탄 위기 속에 지역경제의 축을 이루는 함평읍시가지 상권도 얼어 붙은지 오래다.

더욱이 인근 광주에서 확진자가 증가하고 있어 함평군도 비상체제를 가동하고 있는 가운데 우리군도 확진자가 또 나올 가능성이 있어 주의가 요망된다.

특히 함평은 광주 및 인근지역 출·퇴근 공직자가 50%가 넘어 대책이 시급하다.

이미 나주에서 출·퇴근한 모기관 직원이 감염된 바가 있어 군민들의 애간장을 태우고 있다.

그러면서 지역민들은 포스트 코로나 시대를 대비해 전면적인 대비를 해야 한다는 여론이 형성되고 있다.

점진적인 낙후로 머지않아 사라지는 함평군이 될 수 있다는 소멸론에 군민들은 출·퇴근 하는 공직자가 함평에 거주한다면 활력 있는 함평을 기대할 수 있는 초석을 만들 수 있을 것이라고 목소리를 내고 있다.

국가통계포털(KOSS) 및 주민등록시스템 자료에 따르면 지난 8월 전남에서 가장 인구가 많은 지자체는 순천시로 280,999명으로 여수시를 2개월 만에 두 자리 수로 앞섰다.

군 단위로는 해남군이 69,274명 고흥군이 뒤를 이었고, 군민이 가장 적은 지자체순은 구례군 25,696명, 곡성군 28,226명, 진도군 30,385명 함평군이 32,238명, 강진군 34,809명 등으로 함평군은 꼴찌에서 4번째이다.

또한 각 지자체마다 지난 6월과 비교해 2개월 사이에 다소의 인구감소세를 나타냈고 함평군의 경우도 32,360명에서 122명이 감소해 소멸론을 부추기고 있다.

함평군민들은 이에 따른 대안으로 지역실정을 그 누구보다 잘 아는 군수가 최근 취임해 지역경제 활성화에 기대를 모으고 있다.

그 일환으로 강력하고 특별한 ‘인구늘리기’정책과 공직자 지역내 거주자에 대한 인센티브로 ‘인사에 대한 반영’을 우선해야 한다는 여론이다.

그러면서“함평읍내 거리가 초저녁부터 불이 꺼진 것은 수요자인 공직자들이 퇴근으로 타 지역으로 이탈해 거주하기 때문이다”는 지적이다.

주민 이 모씨(52·함평읍)는 “헌법상 공무원도 거주 이전의 자유가 보장되어 있지만 공복으로써 지역경제 활성화와 군민을 위해 앞장서야할 공직자가 낮엔 함평사람이고 밤에는 외지인이 많다”면서“이 같은 공무원들의 이중적 태도로 어떻게 이들이 지역을 위해 소신을 갖고 업무를 추진하겠냐”고 말했다.

최 모씨(55·대동면)는“군수 고유의 권한인 인사권자가 강력한 권한으로 지역내 거주 공직자를 대상으로 승진발탁 혜택 부여, 요직부서 우선배치 등 파격적인 인센티브가 요구된다”면서“군청 직원이 군민 100명 이상을 늘리면 현재 직급에서 한 단계 특별 승진시키는 조치도 필요하다”는 파격적인 제안도 제시했다.

한편, 지나친 인구 감소를 보인 기초자치단체 전국 24곳이 특례군으로 지정해 줄 것을 촉구했다. 전남에서는 구례군, 곡성군으로 모두 전체 인구가 3만 명 미만이거나 1㎢당 인구 밀도가 40명 미만인 곳이다.

함평신문  hpnews@hpnews.kr

<저작권자 © 함평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많이 본 뉴스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