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농림/수산
함평군, ‘논 타작물 재배 지원 사업’ 참여 독려군비 3억 7,800만 원 추가 확보…다양한 인센티브 지원

 

함평군(군수 이윤행)이 ‘논 타작물 재배 지원 사업’ 홍보에 적극 나섰다.

함평군의 올해 벼 재배 감축 목표량은 572ha로, 이를 위해 군은 지난 17일 지역 농가에 논 타작물 재배 지원 사업 홍보물 1,000부를 배부하고 적극적인 참여 신청을 독려했다.

이에 앞서 지난 16일에는 지역 농업인 100여 명을 대상으로 논 콩 재배 등 논 타작물 재배기술 교육을 실시하기도 했다.

특히 올해는 군비 3억 7,800만 원을 추가 확보해 사업 참여농지 1ha당 콩은 30만 원, 콩 이외 작물은 12만 원의 종자 구입비를 지원할 방침이다.

또 논·콩의 경우 재배단지 확대를 위해 콩 전용 파종기 등 기계·장비 총 27대를 지원한다.

군 관계자는 “예년과 달리 올해 사업은 다양한 인센티브가 지원된다”며, 쌀 전업농가 및 생산자단체의 적극적인 참여를 바란다”고 당부했다.

한편 논 타작물 재배 지원 사업은 논에 벼 대신 다른 작물을 재배하거나 휴경할 경우 면적에 비례해 보상금을 지급하는 사업으로, 최소 신청면적은 1,000㎡, 상한면적은 제한 없다.

ha당 지원 단가는 ▲조사료 430만 원, ▲일반작물(산지폐기 등 수급관리가 필요한 무, 배추, 고추, 대파는 제외) 340만 원, ▲두류 325만원, ▲휴경 280만 원이며 군은 자격요건과 이행점검 등 확인을 거쳐 오는 12월 중 보상금을 지급할 예정이다.

함평신문  hpnews@hpnews.kr

<저작권자 © 함평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함평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