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교육
함평교육지원청, 면단위별 마을교육공동체 구축을 위한 마을학교 역량강화 워크숍

전라남도함평교육지원청(교육장 박영숙)은 면단위별 마을교육공동체 구축을 위해 6개 마을학교 관계자와 지자체 마을공동체 관계자, 혁신학교 교원, 지역교육관련 대표 30명이 풀무학교와 홍성면에서 함평 마을학교 역량강화를 위한 워크숍을 가졌다. 이 연수는 현재 함평지역의 6개 마을학교를 기반으로 마을교육공동체를 내실있게 꾸리기 위해 마련된 연수로 앞으로 함평지역 교육생태계를 구축하는데 기반이 될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연수단은 먼저 홍성지역 마을교육공동체의 씨앗이 된 풀무학교에서 ‘위대한 평민’으로서 마을의 인재를 배출해 왔던 학교와 마을의 역사를 듣고, 학교와 마을을 교육네트워크로 연결하고 있는 ‘마을활력소’와 주민과 학교가 출자하여 운영하는 대학, 도서관, 병원, 목공소, 생협, 음식점, 만화방, 신협 등 마을 곳곳을 탐방하였으며 혁신학교인 홍동중학교를 찾아 학생들이 마을교육공동체의 일원으로 활동하는 학생자치활동과 초-중-고-대학-마을이 연계하여 교육과정이 운영되는 사례를 보고 듣는 시간을 가졌다. 또한 연수단은 저녁시간에 마을학교 실무자와 교원, 자체 관계자가 4개의 모둠으로 나뉘어 현재 마을별로 진행되고 있는 마을-학교 연계 교육과정을 검토하고 현재 마을학교 진행상황과 해결해야 할 문제점을 집중 토론 토의하였다.

 

워크숍에 참석한 마을학교 대표 조윤순(해봄마을학교)은 “함평지역이 지속가능한 마을이 되기 위해서는 마을교육공동체 만이 답이라며 이를 위해 홍성지역과 같은 마을교육네트워크가 면단위별로 구축되어야 할 것”이라고 힘주어 말했다. 이에 대해 함평군청 곽명숙팀장은 “함평군청의 마을공동체 사업과 함평교육지원청의 마을학교 사업이 네트워크를 구축하여 지원할 수 있는 방안을 모색할 것”이라고 하였으며, 함평나비 진로체험지원센터 이은아는 “사람책 프로젝트를 면단위별로 진행하고 있는데 이들이 마을교사로 활동할 수 있다면 마을교육공동체 내실화에 힘이 될 수 있을 것”이라며 밝은 웃음을 지었다. 또한 손불서초 교감 이상금은 “손불면은 ‘꿈자람 마을학교’가 현재에도 돌봄과 방과후학교 역할을 하고 있지만 학교-마을 연계한 교육과정을 위해서는 마을자원으로서 마을교과서도 함께 준비해야 할 것”이라고 제안하였다.

 

박영숙 함평교육지원청 교육장은 앞으로 펼쳐질 교육자치를 위해 19년도는 마을-학교 연계 교육과정을 튼실하게 꾸리는 동시에 20년에는 모든 면단위에 마을형 마을학교가 구축될 수 있도록 준비하고 있으며, 센터형 마을학교에서는 학교밖 아이들을 포함하여 주민까지 학습-놀이-자치활동이 진행될 것이라고 밝혔다.

함평신문  hpnews@hpnews.kr

<저작권자 © 함평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함평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