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자치행정
함평 국향대전 4일 폐막… 3년 연속 20만 명 돌파

 

지난달 19일 개막한 2018 대한민국 국향대전이 17일간의 일정을 마무리하고 지난 4일 대단원의 막을 내렸다. 간간이 내린 비와 갑작스레 쌀쌀해진 기온도 국향대전을 찾는 관람객들의 발길을 막진 못했다.  올해는 21만5833명이 국향대전을 찾았으며, 입장료수입은 7억1500여만 원을 기록했다.

2010년 이후 최대흥행을 기록했던 지난해에 비해 소폭 하락했으나, 지난 9월 30일 개정된 「함평군 축제추진위원회 운영조례 개정안」에 의해 함평군민의 무료입장을 허용하면서 생긴 현상으로 보인다. 반면 이와 상관없이 축제장 내 농․특산물과 음식 등 현장 판매액은 11억8000여만 원의 매출을 기록하며 북새통을 이뤘다.  특히 지난 2010년부터 9년 연속 6억 원 이상의 입장료 수입을 올리면서 가을철 흥행보증 축제로서의 위상을 확고히 했다.

함평 지역 상가에도 활기가 넘쳤다.

축제장 주변 식당은 물론, 함평읍내 식당도 주말이면 식재료가 동날 만큼 평소보다 2~3배 많은 매출을 올렸다. 대한민국 국향대전이 매년 흥행행진을 이어가는 데에는 15년 간 쌓아 온 함평만의 노하우 덕분이다. 함평엑스포공원을 수놓은 천 억 송이의 국화꽃은 씨를 뿌리고 축제장에 옮겨심기까지 함평군 손을 안 거친 것이 없었다.

공무원과 주민들이 함께 축제를 기획하고 각종 작품을 만들어 타 축제보다 적은 예산으로 개최할 수 있었다.  개화시기를 앞당겨 다른 지역의 국화축제보다 일주일 먼저 시작한 점도 축제성공에 주요하게 작용했다.

군 관계자는 “이번에 새롭게 조성한 평화콘셉트 국화조형물 등이 관광객들로부터 큰 호평을 받았다”며, “내년에도 모두가 함께 공감할 수 있는 작품들로 가을 함평을 가득 채우겠다”고 밝혔다.  ‘국화가 그리는 가을날의 동화’를 주제로 개최한 2018 대한민국 국향대전은 올해 역시 다양한 기획 작품과 수준 높은 분재작품들을 선보였다.

 올해 처음 조성된 평화통일대교, 백두산, 한라산, 한반도지도, 남북 통일열차 등 대형국화조형물 5점과 국화동산 1점은 보는 이들의 탄성을 자아냈다.

특히 관광객들이 직접 올라 축제장 곳곳을 바라볼 수 있는 6M 규모의 평화통일대교는 구름다리와 전망대 역할은 물론, 올해 초 열린 남북정상회담의 도보다리 회담을 연상케 하며 가을 나들이 나온 관광객들에게 깊은 인상을 남겼다.

또 형형색색의 꽃들과 어린이들이 좋아하는 캐릭터로 꾸며진 축제장 곳곳의 포토존, 지난 축제들에서는 볼 수 없었던 수석 전시, 무늬동백 분재 전시와 같은 다양한 볼거리는 가족단위 관광객들에게 큰 인기를 끌었다.

여기에 올해 처음 선보인 생태습지 내 억새풀 미로원과 핑크뮬리 14만 본이 식재된 산책길은 가을을 대표하는 억새와 화려한 빛깔을 뽐내는 핑크뮬리, 빨갛게 떨어지는 낙조가 함께 어우러지는 장관을 연출하며 축제장 구경에 지친 가족, 연인 단위 관광객들에게 인생사진은 물론, 휴식과 여유를 제공했다.

행사기간 동안 펼쳐진 다양한 문화행사와 체험프로그램도 빼놓을 수 없다.

함평 특산물인 한우와 단호박의 인지도를 높이고, 소비를 촉진하기 위해 열린 ‘제8회 전국 명품 한우와 단호박 요리경연대회’는 보는 이들의 오감을 자극했다.

매일 열린 통기타․클래식 연주 등 다양한 공연 프로그램과 축제장 내 위치한 함평군립미술관의 박영균 작가 특별전(어른동화展)은 관람객들의 눈과 귀를 호강시켰다.

식용국화따기, 앵무새 먹이주기, 전통 민속놀이, 연 만들어 날리기 등 다양한 체험행사도 인기 만점이었다.

또 군민이 직접 생산․판매하는 농․특산물 판매장도 관광객들의 발길이 끊임없이 이어지며, 관광객은 믿고 먹을 수 있는 상품을 저렴하게 구입하고 농가는 소득을 올리는 일석이조의 효과를 거뒀다.

이윤행 함평군수는 “2주가 넘는 기간 동안 국향대전을 위해 헌신해주신 모든 분들과 쌀쌀한 날씨에도 축제장을 찾아주신 관광객 여러분께 감사드린다”며 “내년에는 올해보다 더 발전된 모습으로 찾아뵐 수 있도록 발견된 문제점은 개선하고 잘된 점은 더욱 발전시키겠다”고 말했다. 한편, 축제가 열린 함평엑스포공원은 이달 말까지 축제 때보다는 저렴한 입장료로 유료 개방된다.  각종 공연 등 부대행사는 없지만 평화통일대교 등 대형 국화 작품과 조형물들은 그대로 유지된다.

 

함평신문  hpnews@hpnews.kr

<저작권자 © 함평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함평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청와대 국민청원 2018-12-02 15:12:33

    본 내용은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올라온 내용 입니다.

    농협은 농민이 주인 입니다. 지금은 과거 농경시대의 농협과 달리 주 업무가 금융으로 본래 농협의 취지보다 기능이 축소된 것도 사실 입니다.농협의 본래 업무인 경제사업이나 교육지도등의 업무가 줄어들고 금융에 업무역량을 집중하다 보니 농협의 주인인 조합원이 농협에서의 존재감도 과거와는 위상이 많이 변한것도 사실 입니다. 어려운 시기 출자금내고 조합 결성하고 봉사하던 시절에는 농민출신들이 주로 조합장에 선출되어 대표성을 가지고 있었으나 지금은 전국의 많은 농협이 직원으로 들어와   삭제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